2019 . 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장애인 복지·교육, 지역 간 격차 여전히 심각
  • [레벨:7]마음의창
    조회 수: 185, 2016.05.24 21:18:20
  • 장애인 복지·교육, 지역 간 격차 여전히 심각

    한국장총 조사 결과…평균 48.7점, 65.15점 수준

    교육 4년째 격차 심화…“격차 해소 더욱 분발해야 ”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6-05-24 10:49:52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이병돈 상임대표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2016년도 전국 시·도별 장애인 복지·교육 비교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책을 제안하고 있다. ⓒ국회방송 캡처 에이블포토로 보기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 이병돈 상임대표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2016년도 전국 시·도별 장애인 복지·교육 비교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책을 제안하고 있다. ⓒ국회방송 캡처
    2016년도 시·도별 장애인 복지·교육 분야 비교 조사결과 여전히 지역 간 격차를 좁히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복지 분야에서 지역 간 수준 격차가 약간 감소한 반면, 교육 분야에서는 오히려 증가해 해소를 위한 방안이 절실한 것.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이 같은 내용이 담긴 ‘전국 시·도별 장애인 복지·교육 비교’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조사는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문화체육관광부, 17개 시·도청 및 교육청, 한국장애인고용공단, 한국장애인개발원, 한국정보화진흥원 등으로부터 지난 3월부터 자료 협조를 받아 조사를 실시했다.

    복지 분야는 소득 및 경제활동지원, 보건 및 자립지원, 복지서비스 지원, 이동·문화여가 및 정보접근 지원, 복지행정 및 예산지원 등의 5개영역 40개 지표를, 교육 분야는 10개의 지표를 활동해 분석했다.

    조사결과발표는 17개 시·도의 복지교육 분야의 지역별 수준은 우수, 양호, 보통, 분발로 나누어 평가했다.

    먼저 복지 분야의 전국 평균 점수는 48.7점으로 나타났으며, 전년도 결과와 비교하면 2.1점 향상한 것으로 나타나 지역 간 격차가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17개 시도의 복지 분야 ‘우수’지역은 서울, 대구, 광주, 대전, 세종, 제주지역이며, ‘분발’이 필요한 지역은 전북, 전남, 경북지역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년에 ‘보통’등급이었던 부산과 경기가 ‘양호’등급으로 상향됐다.

    교육 분야는 전국 평균점수가 65.15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도 결과에 비해 1.88점이 하락한 것으로 최근 4년 연속 하락하고 있어 지역 간 격차가 심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7개 시·도의 교육 분야 ‘우수’지역은 대전, 울산, 세종, 강원, 충북, 경남지역이며, ‘분발’이 필요한 지역은 서울, 인천, 경기지역으로 나타났다.

    이중 울산, 경남은 최근 4년 연속, 세종, 충북은 3년 연속 ‘우수’등급에 포함된 반면 서울은 4년 연속 ‘분발’등급에 포함되어 교육 분야의 발전을 위한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장총은 “이번 결과발표를 통해 17개 시·도의 장애인복지의 현주소를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를 통해 각 지역에서는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정책 목표와 과제를 점검하고 장애인복지교육의 균형 발전을 위한 개선점을 모색함은 물론, 지속적으로 반영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댓글 0 ...

태그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을 하실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아이디가 없으신 분은

회원가입 후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X